‘해커 지존’은 누구? 다음달 국제대회 열린다

작성일 : 2009-03-24 12:11

세계적인 해커들이 한국에 모여 최강자를 겨룬다.

보안업체 소프트포럼은 다음달 7∼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제적 규모의 해커 대회인 ‘코드게이트(CODEGATE) 2009’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해커들이 대회적으로 실력을 뽐내 보안 전문인력으로 양성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특히 지식경제부는 이번 대회를 세계적인 해킹대회로 육성하고 고급 정보보안 인력 양성을 위한 경로로 삼기위해 5000만원을 지원한다.

대회는 이달 초 41개국 1750개팀이 벌인 예선을 통과한 7개팀과 국제대회에서 수훈의 성적을 낸 1개 초청팀 등 총 8개 팀이 결전을 벌인다.

예선을 통과한 7개팀에는 한국이 3팀, 스페인과 스웨덴, 이탈리아, 아르헨티나 국적이 각각 1팀이다. 초청팀은 미국팀이다.

대회는 정해진 시간 내에 10여개의 문제를 풀어 획득한 점수에 따라 순위가 결정된다.

우승팀에는 2000만원의 상금이, 2∼3위팀과 본선 진출팀에게는 100만원∼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또 국제 보안컨퍼런스도 함께 열려 미국 UAT대의 클라크 로보틱스 교수와 김휘강 엔씨소프트 보안실장 등이 보안 최신기술에 대해 강연한다.

 

본 기사는 샘플페이지 입니다.
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도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수도 있습니다

 

하위분류4-2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